메뉴 건너뛰기


top버튼

전체 방송

북한인권 시민교육

sidebanner

이산가족문제 ( 일반 )
년월 (회차) 방송듣기 대본보기 방송국
2010 년 05 월 ( 회) 자유조선
2012-08-26 14:18:22   |   View : 10041  
11. 리산가족 문제
 
아나운서: 이 방송은 북조선의 인권유린 실태를 진단하고 그 해결책을 찾아보기 위해 남조선의 북한인권기록보존소와 자유조선방송이 함께 제작한 것입니다.
음악: 시그널
해설: 인권깜빠니아’, 인간이 누려야할 기본적인 권리, ‘인권이란 무엇일까요?
(UP/DOWN)
 
안녕하십니까? 자유조선방송의 리유정입니다. 오늘 인권깜빠니아 주제는 리산가족 문제입니다.
 
리산가족들의 가장 큰 소망은 죽기 전에 가족들을 만나는 것입니다. 그런데 지금까지 리산가족 상봉은 1985년에 단 한 차례 있었고, 2000년에 들어와서야 총 17차례 성사가 됐습니다. 그나마 북조선 당국이 상봉수자를 늘리는 것을 꺼려해서 그동안 헤여진 가족을 만난 사람은 남조선의 경우 16천여 명에 불과합니다. 남조선에만 리산가족 상봉 신청자가 86천 여 명이 있다는 점을 생각할 때 턱없이 적은 수자입니다.
 
리산가족 문제가 아직까지 해결되지 않고 있는 것은, 북조선 당국이 리산가족 문제를 정치적으로 리용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례컨대 2009년 추석때 있었던 리산가족 상봉행사 때였습니다. 당시 장재언 조선적십자회 위원장은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의 리행만이 리산가족들의 앞날을 담보해 줄 것이라며, 정치적 문제와 결부시켰습니다. 또한 장재언 위원장은 이번 상봉은 북에서 특별히 호의를 베푼 것이니 남에서도 상응하는 호의를 표하는 것이 어떻겠느냐며 대가를 달라는 뜻을 내비치기도 했습니다.
 
북조선의 이런 태도는 새삼스러운 것이 아닙니다. 4차 리산가족 상봉 때는 행사 나흘 전에 남조선의 비상경계조치를 문제 삼아 리산가족 방문단 교환을 미루겠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한 바 있습니다. 또한 20067월 북조선의 미싸일 발사 때문에 남조선의 쌀과 비료 지원이 미뤄지자, 화상상봉을 취소하고 리산가족 면회소 건설 공사를 중단하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북조선 당국이 리산가족 문제를 정치적 상황에 따라서 또는 지원물자와 련계시켜서 활용하고 있기 때문에 그 해결이 어려운 것입니다.
 
북조선 당국이 리산가족 문제를 해결할 의지가 없다고 보는 것은, 리산가족 상봉 규모를 확대하고 정례화 시키자는 남조선 당국의 요구를 외면하고 있다는 데서도 잘 알 수 있습니다. 북과 남은 리산가족 상봉 규모를 확대하고, 화상상봉과 서신교환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리산가족들의 한을 풀어주자고 합의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북조선 당국은 이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습니다.
 
생사확인 같은 간단한 사업도 2001년에 시범적으로 두 차례만 진행이 됐고, 22백여 명의 생사가 확인됐을 뿐입니다. 마찬가지로 서신교환도 시범적으로 이루어졌는데 북남 합해서 600명만이 서신교환을 했습니다. 영상으로 가족들을 만나는 화상상봉도 37백여 명만이 참여할 수 있었습니다. 북조선 당국은 2007년에 평양에 리산가족 화상상봉장을 짓는다며 남조선에서 현금 40만 딸라와 380만 딸라 상당의 건축 자재를 받아갔지만, 건설이 시작됐는지조차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같은 사례는 리산가족 문제가 북조선 당국의 태도 변화 없이는 풀기 어렵다는 것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이미 남조선 당국은 인도주의적 정신에 립각해 리산가족 문제를 근본적으로 풀겠다는 립장을 천명한 바 있습니다. 북조선 당국도 다른 조건을 내걸지 말고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리산가족 문제를 해결해야 할 것입니다. 헤여진 가족들은 만나야 하고, 고향으로 돌아가고 싶을 때 돌아갈 수 있어야 합니다. 오늘은 여기까지 하겠습니다. 지금까지 남조선의 북한인권기록보존소와 자유조선방송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