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들 "북한 여성들, 경제 기여 만큼 권리 못 누려...인권침해 기록 등 AI 활용 가능"

2021-08-31

[2021-08-26 VOA]

레이프 교수는 인공지능을 통해 많은 경제지표와 탈북민 증언을 집계하고 분석할 수 있으며, 위성사진을 통해 논과 쌀값의 변동을 추정해 농산물 생산량을 추정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 당국이 향후 국경 봉쇄를 풀면 인터넷사회관계망 서비스 분석을 통해 북-중 국경을 오가는 움직임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등을 추론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구호단체들이 인공지능의 추적 능력과 지상의 관측 지표를 결합해 대북 구호물자가 취약계층에게 제대로 전달되는지 확인하는 등 투명성 문제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토론회에 참가한 로버트 킹 전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인공지능 활용이 매우 유용할 것이라면서도 이에 대한 비용 문제와 정보 접근에 대한 어려움을 극복해야 할 과제로 지적했습니다.

킹 전 특사는 서울 유엔인권사무소의 최신 정보 수집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한국 정부가 최근 국내에 입국한 탈북민들을 유엔 직원들이 인터뷰하도록 편의를 제공하는 것은 특히 도움이 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킹 전 특사> “It's been particularly helpful for the United Nations for the South Korean government to provide access to defectors so that the UN personnel in Seoul are able to interview recent arrivals from North Korea be able to pull together information and that kind of thing..”

세라 김 연구원은 이에 대해 현 정부 출범 이후 한국 정부의 비협조로 기본적인 자료 수집 업무조차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연구원은 한국의 민간단체인 북한인권정보센터가 정부의 탈북민 면접 등 자료 접근 제한으로 올해 연례 인권백서 발표를 포기했다며, 2016년 북한인권법 제정에도 불구하고 인권재단 출범을 보지 못하고 있어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중략)


기사 원문 바로가기 : https://www.voakorea.com/korea/korea-social-issues/north-korea-women-rights


SEARCH

궁금한 점이 있으신가요? 키워드를 입력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