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보안원, ‘준전시상태’ 선포 악용해 뇌물 챙겨” [2015-08-27]

2015-09-04
조회수 1087
북한 인민보안부원(우리의 경찰)들이 최근 당국이 준전시상태를 선포한 것을 악용해 자신들의 뒷주머니를 채운 것으로 전해졌다. 전쟁 분위기를 이용해 주민들에게 있지도 않은 구실을 만들어 뇌물 상납을 종용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양강도 소식통은 27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예전에는 밤에 다니는 것을 통제하지 않았었는데, 20일 전연지대에 ‘준전시상태’를 선포된 이후 갑자기 밤에 다니는 주민들 몸수색을 진행했다”면서 “이렇게 걸린 주민들은 뒷돈을 주고 나서야 풀려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보안원들은 ‘원수님(김정은)이 남조선 괴뢰(한국)와 싸우는 마당에 어딜 돌아다니냐’고 말하면서 야간통행 단속을 진행한 것”이라면서 “또한 군인들에게 완전무장을 지시한 것을 이유를 들며 주민들도 비상물품을 소지하고 있어야 한다며 주민들을 다짜고짜 윽박질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주민들은 보안원들의 ‘보안서로 가자’는 말에 ‘아, 이건 돈 내라는 소리구나’라고 여기면서 뒷돈을 찔러줬다”면서 “이에 보안원들은 바로 ‘앞으로 이러지 말라’는 엄포와 함께 ‘위(상급 간부)에서 쪼이니 어쩔 수 없다’는 변명도 늘어놓고 있다”고 말했다. (중략)  내용 더 보기http://www.dailynk.com/korean/read.php?cataId=nk04500&num=106868    


SEARCH

궁금한 점이 있으신가요? 키워드를 입력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