랭글 美의원 "北지도자에 주민 고통 느끼게해야" [2015-08-21]

2015-08-28
조회수 916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한국전 참전 용사인 찰스 랭글(민주·뉴욕) 미국 하원의원은 21일 "북한의 지도자가 북한 주민이 겪는 고통을 느낄 수 있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대표적인 지한파 정치인인 랭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정의화 국회의장을 예방한 자리에서 "북한은 단순히 남한만이 아니라 전 세계에 위협을 가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최형두 국회 대변인이 전했다.  랭글 의원은 또 "북한이 미국에 대해 가진 적대감은 합리적인 것이 아니어서 미국이 직접 북한과 대화하는 것은 상황이 더 나빠질 수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다만 "만일 미국이 직접 북한과 대화해서 효과가 있다는 것이 확실하다면 직접 대화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략)  내용 더 보기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5/08/21/0200000000AKR20150821165100001.HTML?from=search   


SEARCH

궁금한 점이 있으신가요? 키워드를 입력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