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체류 우리 국민 신변안전보장 위한 조치 했다" [2015-08-20]

2015-08-28
조회수 917
"내일 개성공단 출입경, 적절 방안 모색중"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김효정 기자 = 북한군이 감행한 20일 대남 포격 도발로 남북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정부가 북한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의 신변 안전 보장을 위한 조치를 취했다.  현재 북한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은 개성 만월대 유적에 대한 남북 공동발굴 조사에 참여하는 인원과 평양 국제 유소년 U-15(15세 이하) 축구대회 참가자 등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관계자는 "(북한 체류 국민에 대한) 비상연락 체계를 점검하고 신변 안전을 위한 점검 등 취할 수 있는 조처를 했다"고 전했다. 정부는 개성공단에 입주한 우리 측 기업 직원들의 출·입경을 21일 정상적으로 진행할지에 대해서도 내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근로자들의 신변안전 보장과 원활한 공단 운영 필요성 등을 두루 감안해 21일 중 결정을 내린다는 방침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입주기업들의 의견 수렴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공단 운영과 (근로자들의) 신변안전 보장을 최대한 할 수 있는 적절한 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중략)  기사 더 보기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5/08/20/0200000000AKR20150820196600043.HTML?from=search   


SEARCH

궁금한 점이 있으신가요? 키워드를 입력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