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피해 구제와 가해자 처벌위한 활동시도

2021-07-21

[2021-07-14 통일신문]

탈북민과의 신뢰관계를 바탕으로 국내에서 발생한 인권침해 사건을 구제, 해결에 도움을 주고자 법률 전문가 중심으로 한 기구가 신설된다. (사)북한인권정보센터는 7월 30일까지 (가칭)북한생활경험자 인권피해구제센터 명칭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해당 공모전은 총 3명의 수상자에게 최고 30만원의 상금(최우수상)을 준다.

 윤여상 북한인권정보센터 소장은 “북한 내 인권침해 조사에 집중하면서 국내에서 발생한 북한생활경험자(탈북민, 귀환 납북민 및 국군용사 등)의 인권침해 사건은 국내 인권단체가 도와주기를 희망했다”면서 “그러나 대부분의 인권단체들이 북한생활경험자의 인권사건을 외면해 왔으며  기존에 연계를 맺고 있는 본 기관에 도움을 요청해 왔다”고 지적했다. 

 이와 같은 현실을 고려해“센터는 인권조사에 대한 전문성, 탈북민과의 신뢰관계를 바탕으로 국내에서 발생한 인권침해 사건을 구제, 해결에 도움을 주고자 법률 전문가 중심으로 기구를 신설한다”면서“(가칭)북한생활경험자 인권피해구제센터의 명칭을 공모한다”고 밝혔다.(중략)

기사 원문 바로가기 : https://www.unityinfo.co.kr/34473


SEARCH

궁금한 점이 있으신가요? 키워드를 입력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