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北인권단체 "中 탈북자 구금시설 위성사진으로 확인…시설 확장"

2023-06-14

[연합뉴스  2023-06-14]

중국에 약 2천명의 탈북자들이 구금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들이 구금된 중국 공안의 시설이 확장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위성 이미지를 북한인권단체가 13일(현지시간) 공개했다.

북한인권정보센터 송한나 국제 협력 디렉터는 이날 미국 의회의 초당적 기구인 '의회·행정부 중국위원회'(CECC)가 미국 의회에서 개최한 청문회에서 이같이 발표했다.

그는 중국 수감시설에 구금된 탈북자 규모가 2천명 정도로 추정된다는 엘리자베스 살몬 유엔 북한 인권특별보고관의 지난해 발언과 관련, "추정치는 600명에서 2천명"이라고 밝혔다. (중략)

잭 넌 하원의원(공화·아이오와)은 "북한 주민은 김정은 치하에서 매년 살해되거나 굶어 죽고 일하다 죽고 있다"면서 "북한 사망자 수는 연간 30만명에서 80만명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탈북자들은 지구상에서 가장 억압적인 정권에서 탈출했지만, 중국정부에 의해 다시 그 '고기 분쇄기'로 던져진다"면서 "중국이 북한의 죄를 인정하지 않고 개인을 송환하면서 중국도 북한과 똑같은 책임이 있다. 북한과 중국은 같은 부류의 인권 범죄자"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이 위원회에 중국의 비(非) 인권적 행동과, 심각한 인권 침해자인 김정은에 대해 책임을 묻기 위해 더 엄격한 조치를 계속 추구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기사원문 : https://www.yna.co.kr/view/AKR20230614003000071?input=1195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