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인권박물관

The Echo Never Stops 

낯선 말, 표현의 그림자


후원 통일부

2023.11.15-

북한은 일찍이 언어를 사상혁명의 도구로 정의해 이를 강력히(세뇌, 감시) 통제해 왔다.

북한에선 말이 인권의 최우선 전제인 생존과 직결되고 있다. ‘북한에서는 왜 자유롭게 말하지 못할까?’라는 단순한 물음에 대해

이번 전시가 그 대답이 되고, 그동안 미처 듣지 못했던 북한 주민들의 목소리가 우리에게 닿길 바란다.

VR 공간 둘러보기